중심 필요한 키움 이용규 없으면 어쩔 뻔 했나

키움은 최근 젊은 타자들을 적극적으로 기용하고 있다. 이제 5년차에 불과한 이정후가 “경기 라인업을 보면 이제 나는 베테랑 쪽에 속한다. 그래서 더 티 안내고 열심히 해야 한다”고 말할 정도다. 젊고 가능성 있는 선수들을 기용해서 좋은 결과를 얻고 있기 때문에 긍정적인 해석이 가능하다.하지만 젊은 선수들의 특성이 때론 경기를 어렵게 만들기도 한다. 분위기를 한 번 타면 무섭게 몰아붙이지만… 중심 필요한 키움 이용규 없으면 어쩔 뻔 했나 계속 읽기

발행일
카테고리 미분류